SCV君's LifeLog Space

지난 수요일(7/19)에는 용산 CGV에서 '너의 이름은(君の名は。)' 의 IMAX판 상영이 있었습니다.

9시, 11시, 16시, 20시, 23시대 상영이 있었는데, 저는 이런저런 사정 때문에 23시 상영분을 보고 왔구요.


일본에서는 IMAX판의 상영이 지난 1월 13일부터 2주간 있었으나, 당시 우리나라에는 편견(애니메이션은 흥행이 부진하다) 등등에 밀려 당연한듯 상영이 좌절됐었습니다.

그런데 마침 지난 18일(화)부터 CGV 용산의 IMAX상영관이 리뉴얼 재개장을 했고, 만일의 사태를 위해 비워둔 19일에 이렇게 하루종일 '너의 이름은' IMAX판 상영이 성사됐다는 이야기가 게임포커스 칼럼으로 올라왔네요.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칼럼]'너의 이름은.' 아이맥스 버전 상영 어떻게 이뤄졌나 from 게임포커스


상영시간 포함해서 쓰고싶은 말은 한가득입니다만, 일단 사담은 줄이고 바로 본문으로 들어가죠.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15장이 쓰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거 포함해 3번인가 감상한 작품인데, 그렇다고 해도 직접적인 내용언급은 자제했습니다.

IMAX판의 영상 및 음향위주 감상, 그리고 용산에서 뭘 하며 시간을 보냈고 어떤 개고생을 하며 집으로 돌아왔는지도 좀 남겨봤습니다.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글로 적고 나니 참 제가 뭔 짓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이 글 내용을 교훈삼아 다시는 이런짓을 하지 말아야죠.


아무튼 곧 여행계획 확정해서 돌아오겠습니다. 그때까지는 시원하게 하루들 보내실 수 있으면 좋겠네요.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5

확인   덧글은 가급적이면 관련있는 내용의 포스팅에 달아주시고, 답글은 최대 5일까지 걸릴 수 있습니다
  • 2017.07.24 10:53 신고 수정 답글

    19일 너의 이름은 보고 21일 덩케르크 봤습니다. 덩케르크 10분만 보고도 너의 이름은 보면서 느껴졌던 문제점이 확실해지더군요. 정확히 말하자면 문제점이라기보단 '2D 애니메이션의 한계'라고 하는게 정확할듯 싶습니다.

    1. 가장 큰 문제는 '디테일 부족.' 너의 이름은 관련 인터뷰에서 상당히 많은 빈도로 '예산 4, 5억 정도밖에 안 들었다'란 얘기가 언급되는데, 이번 IMAX 버전으로 그게 크게 드러났습니다. 일본 배급사인 토호 측에서 IMAX용으로 조정한 버전임에도 불구하고(그래서 다른 후기에선 특히 '색감'에 대한 칭찬이 있습니다) 스크린 자체가 워낙 크다보니 작은 스크린(!)에서 잘 느껴지지 않은 2D와 3D의 부조화가 많이 느껴지고, 특히 2D로 그려진 '배경'이 많이 뭉개져 보였습니다. 이건 사실 2D 애니메이션의 어쩔 수 없는 한계라서(실사야 카메라를 '어떻게 찍느냐'의 문제지 일단 잘 찍으면 카메라가 오히려 디테일을 찾아주지만 애니메이션은 사람이 일일이(!) 그려야 하니까요) 어느 정도 제작 패러다임을 바꾸지 않으면 힘든 문제긴 하지만요.

    2. 배경은 2D, 인물은 3D 기반의 그래픽 툴로 작업하다보니 가끔 인물 애니메이션이 불안정하게 나오는 장면이 있습니다. 인물이 뛰는데 왠지 공중에서 뛰는듯한 느낌이 든다던가(발이 지면에 완전히 닿지 않은 것), 제자리 달리기한다는 느낌이 든다던가(...) 이게 일반 스크린이면 안 드러나는 부분인데 용산 IMAX가 워낙 스크린이 커서...

    3. 이건 정확히 말하자면 용산 IMAX의 문제점인데, 마스킹이 없어서 상하단 블랙바가 생깁니다. 그나마 멀리서 보면 차이가 별로 안나긴 하는데 가까이서 보면 약간이나마 뜨는 부분이 있어서 몰입감이 줄어드는 편. 이럴 수 밖에 없는게 애초부터 용산 IMAX는 IMAX GT 영상을 위해 특별히 만든 상영관인지라 GT 카메라로 찍은 영화가 아니면 필연적으로 블랙바가 생깁니다. 문제는 그 GT 카메라로 찍은 '영화'의 수가 극단적으로 적다는 것(...) 사실상 놀란 횽아(...) 작품용이라고 보는게 좋습니다. 덩케르크 보면서 왜 놀란이 답없는 필름 성애자인지를 확실히 느낄 수 있었는데 화면비(1.43 : 1. 참고로 일반적으로 많이 쓰이는 화면비는 1.85 : 1의 비스타비전과 2.35 : 1의 시네마스코프입니다)로 인해 탁트인 화면이 나옵니다. 근데 그건 놀란 횽아(...)나 스타 워즈(...)같은 좀 힘있는 작품들만 가능하고 일반적으로는 GT급으로는 안 나오죠. 다른 '일반 아이맥스 영화'에 대한 배려감이 없어서 좀 아쉬웠습니다.

    P. S : 이러고도 대단한 퀄리티를 보여주는 이유는 역시 신카이 감독의 '콘티'가 이런 악조건에서도 제대로 힘을 발휘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러니 야마칸이 자기는 이런 작품 못 만든다고 얘기했고, 또 신카이 감독 역시 목소리의 형태 보고 '따라할 수 없는 연출'이라고 얘기했죠(...)

    P. S 2 : 덩케르크는 꼭 용산 IMAX에서 한 번 보시길 권합니다. 왜 CGV가 이런 문제점을 노출하고도 GT급 스크린으로 아이맥스를 내놨는지를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너의 이름은의 경우에는 비교용으로 보고 싶은 작품이 나가노 마모루의 고딕 메이드. 4K가 아직 대중화 안되었다고 개봉 5년째인 지금까지 블루레이도 안 나온(!) 작품인데 진짜 개봉 소식 나오면 일본 가서 한 번 봐야겠네요. 메카닉 액션이 그렇게 쩔어준다고 하던데...

    • 2017.07.31 23:47 신고 수정

      말씀 감사합니다.
      주변에서도 IMAX로 많이들 보러 가셔서 저도 가보고 싶은데, 근래 시간이 날지 모르겠네요.
      지금부터 정리할 일이 어느정도 마무리될 즈음까지 이게 걸려있을지 모르겠습니다.

  • 2017.08.02 02:24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7.08.02 09:53 신고 수정

      사실 말만 아이맥스지, 애니메이션이라는 제작상 한계 때문에라도 아이맥스 봤다는 생각은 크게 안들었습니다. 큰 화면에서 봤구나 정도의 감상일까요.
      그리고 새삼 상영 소스의 중요함도 깨달았구요. 상영관 시설 날고기어봤자 상영 소스가 이모양이면 그 이점 절반도 못살리네요.

    • 2017.08.29 06:26 수정

      비밀댓글입니다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 103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