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긴 연휴 즐겁게 잘 보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제 경우는 아무래도 연휴가 좀 길어, 간만에 보고싶었던 블루레이를 좀 꺼내본 참이네요. 하나는 라이브 타이틀이었고, 다른 하나가 이 '부산행' 이었습니다.

어느새 구입한지 8개월 가까이 지나 있더군요; 요즘 시간이 얼마나 잘 가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래에는 1920 x 1080 블루레이 원본 캡쳐 이미지 39장과 본편 비트레이트 차트 이미지 1장이 쓰였습니다.

또한 직접적으로 상세 줄거리를 읊진 않습니다만, 본편과 영상, 음성특전의 언급내용과 첨부한 캡쳐 이미지로 본편의 내용이 유추될 수 있습니다.

아래를 열 때에는 이를 감안해 주시기 바랍니다.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간만에 부가영상과 오디오 코멘터리까지 제대로 들어있는 타이틀을 보니 제대로 블루레이 본 느낌이 나네요.

물론 이런것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인 애니메이션이나 라이브 실황 타이틀 또한 나름대로의 재미는 있습니다만, 이렇게 본편을 보고 거기서 끝나느냐 스탭/출연진의 화면 해설이 있느냐가 생각보다 참 큽니다.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 혹은 영상을 만드는데 관여한 사람들이 쏟아내는 이야기라는게 말이죠.

제가 이른바 '무대 뒷이야기'류 영상을 좋아해서 더하겠죠.


아무튼 다시 여유롭게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 감상환경

- 디스플레이: Qnix QX2710LED [캘리브레이션 by 스파이더5 Elite (2017.09.23 캘리브레이션)]

- 리시버: audioquest DragonFly 1.2 + Creative Aurvana Air

- 플레이어: kakaoTV 팟플레이어, m2ts 재생. [디인터레이스: H/W 디인터레이스(방법, 필드 모두 자동) 이외 불필요 옵션 OFF 혹은 자동]

- 메뉴 캡쳐: Leawo Blu-ray Player

- 이외 사항은 덧글 등으로 문의 바랍니다. 작성 후 1개월 이상 경과한 경우 당시의 감상환경 중 현재 유지중이지 않은 것은 기억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

확인   덧글은 가급적이면 관련있는 내용의 포스팅에 달아주시고, 답글은 최대 5일까지 걸릴 수 있습니다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 106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