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0. LAWSON presents TrySail Second Live Tour 'The Travels of TrySail' 나고야 첫째날 공연 다녀왔습니다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1. 여행준비 (최종수정 완료)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2. 1일차 : 출국, 에어비엔비 숙소 체크인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3. 2일차-1 : 코메다 커피, 나고야 국제전시장 센츄리홀, 미야키시멘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4. 2일차-2 : 파스텔 디저트 아스날, 숙소복귀 <--- 이번 이야기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5. 3일차 : 호텔조식, 중부국제공항, 귀국 및 느낀점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6. 2일차 숙소 : 나고야 카나야마 호텔

나고야 TrySail 라이브 - 7. 구입물품 정리 : 식품

-------------------------------------------------------------------


공연이 끝나고, 단것이 먹고 싶었던 어느 외국인은 밥 대신 케잌과 브라우니로 저녁을 해결합니다.

이날 전체적으로 평소의 배는 걸어다녔는데, 호텔에서 뜨거운 물에 몸 담갔더니 다음날 별일없이 한국으로 돌아왔네요.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14장과 기기 캡쳐 이미지 1장이 쓰였습니다, 참고하시고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둘째날 저녁이 진짜 피곤할만 했던것 같습니다.

원래 도착한 첫날 푹 자두려고 겸사겸사 미리 출국한건데 에어비엔비 숙소 때문에 잠 제대로 못자, 딱히 교통비를 아끼려던건 아니었지만 걷기도 평소보다 배 가까이 걸어.

간만에 뜨거운 물에 몸도 담갔으니 졸릴법도 하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용캐 먹을거 먹고 잔것 같습니다.


그럼 큰 틀의 여행기는 다음 글에서 끝나겠네요. 곧 뵙겠습니다.

Comment 2

확인   덧글은 가급적이면 관련있는 내용의 포스팅에 달아주시고, 답글은 최대 7일까지 걸릴 수 있습니다
  • 2018.05.28 00:52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8.06.09 22:23 신고 수정

      아, 호텔은 남은 방이 그것밖에 없었습니다. 급해서 예약하고 봤더니 트윈인것도 예약한 다음날 예약내역 재확인하다 알았네요.

      저는 에어비엔비 방 선택 실패한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제가 이것저것 불만 적어놓은게 평가 등록되지 않은거 보면 비슷한 방식으로 다른사람들의 나쁜 평가도 다 가려졌을것 같더군요.

Prev 1 2 3 4 5 6 7 8 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