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

오사카 토요사키 라이브 - 0. 토요사키 아키 2nd 라이브 투어 'letter with love' 다녀왔습니다

오사카 토요사키 라이브 - 1. 여행준비 (수정완료)

오사카 토요사키 라이브 - 2. 1일차 : 일본 출국, Kalafina 미니라이브, 애플스토어 신사이바시, 덴덴타운

오사카 토요사키 라이브 - 3. 2, 3일차 : 토요사키 아키 2nd 라이브투어, 한국 귀국, 느낀점 및 정리

오사카 토요사키 라이브 - 4. 1, 2일차 숙소 : 비즈니스호텔 와코, 비즈니스호텔 선프라자

오사카 토요사키 라이브 - 5. 번외편 - 구입 앨범/블루레이/도서/굿즈 정리 <--- 이번 이야기

------------------------------------------------------------------------------------------

이번엔 여행글 마지막 시간, 구입한거 정리글입니다.

캐리어를 가져가지 않았기에 맥주나 과일 알콜음료 등 액체류는 일체 못가져왔으며 덕분에 다른 음식들도 구입을 포기.

..라기보다는 거의 돈 없고 넣을 자리 없어서 못산거지만;; 캐리어 꼭 살껍니다.. T_T


제 지름글 정리 포스트 보면 얼추 느끼실것 같습니다만, 나름 음반이나 블루레이 그리고 간혹 서적류를 직구하는 입장에선 현지 여행이란게 참 좋은 기회라

간 김에 또 이것저것 사왔었습니다. 특히나 일본은 중고 매장이 꽤 큰 편이라 중고음반 순회하는것도 개인적으로 좋아하구요.

무튼 중고물품 포함해 여행중 구입한 물건을 정리해 봅니다.


근데 자금사정이 계획이랑 다르게 틀어져서(넷북 고장-_-) 원래 사려던 꽃피는 첫걸음 극장판 블루레이를 못샀네요.

현지에서 들어보니 무겁긴 정말 무겁던데 나중에 배송대행을 통해 구입하면 배송비 꽤나 깨질듯.. ㅠㅠ

그리고 서적류는 볼때 뒤를 조심해야 하는 물건(..)도 있어서.. 관련 규정상 조치는 따로 취해놨지만 일단 그런게 있다는것 정도만 알고 계시길.


아래는 각 부문별로 덮어둡니다. 블루레이, 음반, 도서류, 콘서트 굿즈 순으로 적었으며, 이 글에 쓰인 이미지는 총 47장입니다. 거의 800 x 600 해상도.

또한 감상은 아직 업데이트하지 못했습니다. 이번에는 패키지 오픈 온리. 업데이트 하는대로 이 부분에 표시해 두겠습니다.

단, 도서 부분의 몇몇 책은 따로 글 적을 예정입니다.


V 그럼 먼저 블루레이



V 다음은 음반. 싱글과 앨범 합쳐 총 4장입니다.



V 다음은 도서입니다.



V 그럼 마지막으로 토요사키 아키 콘서트 굿즈에 관하여



이정도. 저는 숙박비나 식비, 교통비 등 기본적으로 일본여행시 소요되는 비용을 최소로 하려 하는데, 그러면 이런 물품 구입에 지출을 조금 더 할 수 있죠.

현지 매장에서 물건을 고르는 즐거움이란게 있달까, 비싸서 대부분 새것보단 중고 위주로 고르긴 하지만;

이런 재미를 느낀 이상 이걸 멈추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부분부분 적긴 했지만, 감상은 제대로 못했으니 감상 후 생각나는 바가 있다면 글 수정 형식으로 여기에 추가하겠습니다.

목표는 2주 내로 모든 감상을 업데이트하는건데 요즘 생활패턴상 가능할련지는 모르겠습니다; 힘내봐야죠.


자, 그럼 슬슬 출근해야겠습니다. 이것 참.. 밤샘한답시고 했는데 새벽에 좀 자서 계획보다 몇시간이나 늦게 작성해 올리게 되는군요;; 으으

Comment 16

  • 2013.11.20 10:37 신고 수정 답글

    본격적인 지름 or 덕투어를 다녀온 적은 없지만 어쨌든 건너갔을때 사오면 배송비 걱정 안해도 되는게 편하긴 하더군요(...)
    국내에 안들어올만한 종류이거나 들어오다가 안들어온 책을 작년/올해에 좀 사왔는데 만약 구매대행으로 샀으면 배송비가(-_-)
    비행기가 아니라 배로 귀국한다면(후쿠오카/시모노세키/오사카 통한 귀국시에나 가능하겠지만-_-) 자기가 '들고 끌 수 있는' 양을 가져올 수 있으니 더더욱 지름최적화;;

    • 2013.11.20 22:28 신고 수정

      저는 주로 살게 책보다는 음반이나 블루레이라(이번이 좀 특이한 경우) 그렇게 끌 수 있는 최대한의 양을 샀다간 아마 과세 범위가 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여행가서 사오는게 여러가지로 유리할 때가 많지요.
      중고음반의 경우는 현장에서 물건의 상태를 보고 사올 수 있는 장점도 있구요.

  • 2013.11.20 12:09 신고 수정 답글

    포르노 스위치는 잘 샀다 싶었죠. 두번째 단행본 쪽은 제 맘에 드는 내용이 없어서 안 샀지만요 (...)
    여튼 여행 자주 다녀오시고 이것저것 사오시는 거 보면 참 부럽...

    • 2013.11.20 22:28 신고 수정

      전 두번째 단행본을 먼저 샀는데.. 저도 그쪽엔 크게 마음에 드는 에피소드가 없어서 좀 안타까웠던 기억이 납니다(...)

  • 流離人
    2014.11.04 15:15 신고 수정 답글

    그리고보니 아키짱 가챠는 안돌리셨나요?
    저 같은 경우는 작년에 10번 정도 돌렸던 기억이 나는데
    겹치는건 지인분들이랑 서로 교환하고 그랬네요

    • 2014.11.04 23:50 신고 수정

      예, 왠지 우선순위에 밀리더군요;
      다음에 기회 생기면 두번정도 해볼까 싶습니다.
      우선 발표를 해줘야 할텐데 다음 앨범 발매일 정도 예상하면 몇년 더 기다려야겠죠?;

    • 流離人
      2014.11.05 09:01 신고 수정

      음 몇년은 아니고 지금까지의 패턴 같은걸 분석해보면 스피어는 보통 2년에 한번씩 앨범을 내더군요
      그러다면 내년에 3rd 나올거 같구요 지금 싱글 발매상황만 보더라도 내년에 내주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럽게 예상해봅니다
      그리고 3rd만큼은 全通해보고 싶네요

    • 2014.11.05 21:19 신고 수정

      그럼 대략 내년쯤 뭔가 이야기가 나오려나요.
      가능하면 가기 편하게 토요일날좀 해줬으면 좋겠네요;;(...)

      그건 그렇고, 전 전국은 엄두도 안나던데 가보면 어떤 기분일까 싶습니다. 전국투어 가능하시면 좋겠군요.

    • 流離人
      2014.11.05 22:04 신고 수정

      일단 일본 현지팬들 보면
      단오시들 같은 경우는 全通하는 사람들 꽤 있더군요
      뭐 현지에서 살면 뭔들 못하겠습니까만은
      그건 그렇고 확실히 토요일에 해줬으면 좋겠네요
      현지 팬들도 일요일에 라이브 잡히면 상당히 곤란해하더군요

    • 2014.11.06 21:45 신고 수정

      제 경우는 휴가 안쓰고 좀 갔다오려고... 인데, 역시 다음날 바로 출근하면 힘든 감은 있더군요. 여기서 일요일 라이브 갔다오고 해봐도 말이죠;
      뭐 아무튼 내년엔 좀 재밌는 소식들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流離人
      2014.11.06 22:19 신고 수정

      살짝 다른 이야기지만
      며칠전에 코토부키 미나코 3rd 투어 카나가와현민홀 선행 응모했네요(뮤직레인 모바일이 아닌 로손티켓)
      내일 1시에 발표인데 꼭 좀 붙었으면 좋겠네요

    • 2014.11.08 11:50 신고 수정

      지금쯤이면 결과 받으셨겠군요. 좋은 결과였으면 좋겠습니다.

    • 2014.11.08 21:08 신고 수정

      감사합니다 덕분에 당첨됐네요

    • 2014.11.09 18:30 신고 수정

      오, 축하드립니다. 좋은 소식이네요!

    • 流離人
      2014.11.09 20:58 신고 수정

      아 그리고보니 궁금한게 있었는데
      scv님은 아키짱만 빠시는건가요?
      아니면 스피어 4명 다 같이 빠시는건가요?

    • 2014.11.10 21:25 신고 수정

      소비하는건 거의 토요사키 아키 쪽이군요.
      라이브도 그쪽으로만 가봤고, 구입하는 음반이나 블루레이도 그렇습니다.

Prev 1 2 3 4 5 ··· 1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