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0. Kalafina LIVE TOUR 2015~2016 "far on the water" Special FINAL 1/30 공연 다녀왔습니다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0. Kalafina LIVE TOUR 2015~2016 "far on the water" Special FINAL 1/31 공연 다녀왔습니다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1. 여행준비 (최종수정 완료)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2. 1일차 : 출국, 키친 다이쇼켄, Kalafina 라이브, 마루노우치 일루미네이션, 맥도날드 초코 감자튀김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3. 2일차 : 아키하바라 나들이, Cafe MOCO, Kalafina 라이브, 카렛타 시오도메 일루미네이션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4. 3일차 : 편의점 로손, 귀국 및 느낀점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5. 1일차 숙소 : 호텔 몬테레이 긴자 <--- 이번 이야기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6. 2일차 숙소 : 퍼스트캐빈 아키하바라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7. 번외편 : 구입물품 정리(카메라 용품, 식품, 도서)

------------------------------------------------------------------------------

여행기에 이어지는 숙소 정리글.

그 첫번째는 첫날 묵었던 호텔 몬테레이 긴자(ホテルモントレ銀座, 공식 홈페이지, 구글 지도 바로가기) 입니다.

호텔 몬테레이 그룹이 운영하는 일본 주요도시의 호텔 중 한곳이죠. [호텔 리스트 보기]


제 경우는 공연장이었던 도쿄 국제포럼(東京国際フォーラム)에서 굉장히 가까워 큰맘먹고 고른 곳이긴 한데,

큰맘먹은 만큼 개인적인 일본여행시 1박 소요금액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날이기도 했습니다.

사실 여기에 아침식사 까지도 하고 싶었지만.. 각 세금포함 객실료 13,000엔에 조식 2,400엔이 추가되는게 사정 안좋은 당시에는 영 부담이더군요.

조금이라도 여유로웠으면 풀코스(?)로써 질렀을지도 모르겠는데 타이밍이 조금 안좋았습니다. 이럴때가 기회인데 그건 조금 아쉽네요.


뭐 대신 아주 편하게 쉬긴 했지만요.

jalan 특별 플랜으로 체크아웃시간도 정오였고(원래는 11시), 역시 jalan 포인트 500점을 써서 실제로 낸 금액은 12,500엔이기도 했구요.

다음날 점심시간 정도까지 객실에 머물며 이것저것 계획대로 정리할걸 끝내고 나오기도 했으니, 들인 만큼 잘 머물다 나온 곳이었다 하겠습니다.


2016.2.12 P.M 1:45분경 추가.

물어보시는 분이 있어서 플랜의 상세 정보를 추가합니다.

jalan의 호텔 숙박플랜 페이지[바로가기]의 플랜 중, 쟈란 한정 바겐 플랜(【じゃらん限定】バーゲンプラン) 이었습니다.

쟈란 한정 답게 통상적인 체크아웃시간인 오전 11시보다 1시간 늦은 정오까지 머물수도 있구요. (체크인시간은 오후 3시로 동일)


예약 당시엔(출발 7일 전)애초에 남은 방도 딱 하나 뿐이었던지라 플랜 고를 선택지도 없었습니다만, 지금 시점에서 보니 조식 포함 플랜도 있었네요.

그래도 제가 예약할 당시엔 조식 포함되지 않은것만 남아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본관 싱글(本館シングル) 로 예약. 이것도 금연실과 흡연가능실이 있는데 전 흡연가능실.

이정도 가격대라 흡연가능실이라도 담배냄새 같은건 걱정도 안했는데, 역시나 담배냄새는 흔적도 없었습니다.

본문의 TV있는 책상쪽 보시면 작은 재떨이를 찾으실 수 있을겁니다. 이런거 보면 흡연가능실은 맞는것 같고.


무튼 그렇습니다. 지금 보니 세금 포함해도 1만엔 안되게 묵을 수 있는 플랜도 나오는데,

다음에는 이것보다 조금 싸게 혹은 비슷한 가격으로 아침까지도 맛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 전에 제가 도쿄국제포럼에서의 공연에 갈 기회가 생겨야 하겠지만(웃음)

///


아무튼 그때 묵었던 이야기를 살짝 해 볼까 하네요.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이 10장 쓰였으니 참고하시고..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간만에 3일 가는거라 그래도 첫날은 푹 쉬자, 싶어서 여러가지 큰맘먹고 잡은 숙소가 만족스러워 참 좋았었네요.


그 여행도 벌써 2주 가까이 지났군요.

여행 당시의 시간경과 만큼이나 그 여행의 추억이 뒤로 밀려나는 시간도 점점 짧아지는 느낌.


아무튼 가려는 분들이 있으면 도움 되시길 빕니다.

Comment 8

  • 2016.02.12 13:07 신고 수정 답글

    죄송합니다만 이거 예약 플랜 잠깐 보여주실 수 있으신가요.

    다른건 몰라도 냉장고(보통 미니바라고 부릅니다) 내의 모든 음료 무료는 조식 무료 못지 않은 무지막지한 특전입니다. 특히 알콜 포함이면 더더욱...

    • 2016.02.12 14:01 신고 수정

      예약 안내메일 같은걸 뒤져도 상세 내용은 안나와서, 플랜 페이지 보니 여전히 비슷한 플랜을 판매중이라 그쪽을 엮어서 본문 앞쪽에 내용 추가했습니다.

      이렇게 보면 출발 7일 전에 구한것 치고는 운이 좋았던 느낌도 들고 말이죠.
      도착해서 냉장고 보고 체감 가격이 확 낮아지더군요.

    • 2016.02.13 01:32 신고 수정

      확인해봤습니다.

      일단 결론은 '우연히 남은 플랜 구했는데 그게 대박'이네요. 모든 플랜에 대응되는건 아니고 그 플랜에만 해당되는듯 싶습니다. 잇큐나 쟈란같은 숙박 예약 사이트에선 특별한 특전이 있는 플랜일 경우 그 특전을 명시해주는데 이 플랜도 마찬가지네요. 【プラン特典】(플랜 특전) 항목에 명시되어 있는데,

      - 방 냉장고의 물건(술(알콜) ・ 물、차 등의 소프트 드링크) 안주가 무료(추가분 유료)
      - 체크 아웃 12:00(통상 11:00)

      이렇네요. 이 호텔 컨셉이 원래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플랜 하나는 정말 잘 잡으신듯 합니다. 조식 무료 플랜은 발에 채일 정도로 많지만 미니바 음료 무료는 제가 알기로 정말 없거든요. 얼마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론 도쿄 내에선 딱 두 개만 알고 있습니다. 그것도 알콜 제외(...)

    • 2016.02.15 11:28 신고 수정

      그게 비싸서 남아있었던건지 어쨌는지는 모르겠지만, 공연장에서도 가까웠고 진짜 운이 좋았네요.

      아무튼 말씀 감사합니다.
      가격대 때문에 또 갈일이 있을까 싶었는데, 괜히 심리적인 장벽이 좀 더 낮아지네요.

  • 2016.02.13 16:41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6.02.15 11:34 신고 수정

      그러게나 말입니다; 저도 원래 한달, 늦어도 3주쯤 전에는 잡는데,
      12월, 1월 연속으로 일본행도 이어지고 연말연시엔 회사서 신경써줄것도 많아서 처음으로 이렇게까지 늦어졌네요.
      앞으론 가능하면 이렇게까진 늦어지지 않도록 해야지요.

      그나저나 그런거 좋네요.
      전 같은 호텔에 왠만하면 이틀이상 안묵어서 본적이 없는것 같은데, 숙소도 3+1 플랜이 있군요.
      사실 왠만한 특전보단 그런 연박시 하루 무료 같은게 훨씬 유리한 느낌도 듭니다.

    • 2016.02.19 01:26 수정

      비밀댓글입니다

    • 2016.02.20 17:14 신고 수정

      그냥 예약시간 정도 바꾸는 수준에서는 신청당시 유효기간이 남은 포인트 사용시 차후 만료기간 지나 예약변경할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게 유지되던데, 특별포인트는 그런 취급이군요.
      금액이 그정도 되면 역시 아쉬운 감이 크네요; 예상할 수 없는 소식 때문에 변경하는거라곤 하지만 말입니다.

Prev 1 2 3 4 5 6 7 ··· 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