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0. Kalafina LIVE TOUR 2015~2016 "far on the water" Special FINAL 1/30 공연 다녀왔습니다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0. Kalafina LIVE TOUR 2015~2016 "far on the water" Special FINAL 1/31 공연 다녀왔습니다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1. 여행준비 (최종수정 완료)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2. 1일차 : 출국, 키친 다이쇼켄, Kalafina 라이브, 마루노우치 일루미네이션, 맥도날드 초코 감자튀김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3. 2일차 : 아키하바라 나들이, Cafe MOCO, Kalafina 라이브, 카렛타 시오도메 일루미네이션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4. 3일차 : 편의점 로손, 귀국 및 느낀점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5. 1일차 숙소 : 호텔 몬테레이 긴자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6. 2일차 숙소 : 퍼스트캐빈 아키하바라 <--- 이번 이야기

도쿄 Kalafina 라이브 여행 - 7. 번외편 : 구입물품 정리(카메라 용품, 식품, 도서)

------------------------------------------------------------------------------

숙소 이야기 그 두번째.


첫날 묵은곳의 가격대가 나름 나갔던 고로, 둘째날은 비교적 저렴한 곳으로 타협을 봤습니다.

마침 기존부터 몇번 이용한 퍼스트캐빈 아키하바라(ファーストキャビン秋葉原, 공식 홈페이지, 구글 지도 바로가기) 라는 곳의 객실이 남아있기도 했구요.

항공기 객실을 컨셉으로 이곳저곳이 꾸며진 숙소입니다.


제가 묵은건 퍼스트가 아닌 비즈니스쪽. 일요일 밤에 묵어서 그런지 4,500엔 정도 냈습니다. 아무래도 토요일보단 다소 싸네요.


두세번 정도 다녀온 곳이라 사진을 세세히 찍진 않았습니다.

2014년 처음 다녀왔을때 적은 글[바로가기]에도 사진이 좀 더 있으니 이쪽과 함께 참고하시면 좋습니다.

근데 과거에 찍어놓은 사진은 카메라 바꾸기 전이라 애매하긴 하네요; 다음에 가면 주욱 다시좀 찍어와야겠습니다(...)


아무튼 그래서 짤막하게 정리할까 하네요.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이 7장 쓰였습니다.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아마 다음달 초 일본행은 여기서 묵지 않을거고, 5월 말과 6월 초 정도엔 한번씩 쓰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네다 공항 지점으로.


그건 또 그 즈음 관련 글들을 정리하도록 하고,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Comment 8

  • 2016.02.13 11:37 신고 수정 답글

    제가 지난 연말연시 삿포로여행 때 묵었던 SPA SOLE란 곳은 캡슐호텔치고 괜찮은 곳이었는데 저쪽은 더 좋아보이네요...

    • 2016.02.15 11:40 신고 수정

      묵으셨던 곳도 호텔의 컨셉이나 내부 디자인이 달라서 그렇지,
      여기처럼 '캡슐호텔보다는 조금 더 나은 잠자리를 제공하는' 곳이라는 면에서는 비슷할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번 여행기에 적으신 그곳도 좀 재밌어 보이더군요.

  • 2016.02.13 16:37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6.02.15 11:58 신고 수정

      말씀하신 지하철 통화 같은 경우, 조금은 분위기 따라가줘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일본은 대놓고 안내방송이나 안내판으로 '통화는 주변에 민폐니까 자제해라' 고 수시로 알리고, 또 지하철 안도 대개 조용하니까 그런 분위기 따라 조용히 해주게 되는것 같고,
      (물론 안내방송으로 자제하라 하니, 시끌시끌 하더라도 잘 안하게 되기도 하겠지요)

      우리나라는 그런 안내방송은 안나오지만 주변이 적당히 왁자지껄하면 같이 묻어가며 통화도 하고 대화도 하는데, 조용한 분위기면 또 따라서 볼륨조절은 필요할테고(가능하면 자제하게 되겠지만).. 하는 식으로.

      개인적으론 말씀하신 유도리는 이렇게 적용되어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업무상 필연적일때도 있고, 저는 한국의 지하철내 통화가 그렇게까지 악습이라곤 생각하지 않습니다.
      너무 주변을 무시하고 혼자 있는 안방처럼 구는 사람들이 있어 문제지요.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뭐 아무튼.. 묵을때마다 저런 분들이 좀 답답하게 보이긴 했습니다.
      직접 뭐라고 할 입장은 아닌것 같아서 매번 가만히는 있는데,
      한글 안내문도 내줬던걸로 기억하는데 왜그리들 무심한지 모르겠네요.

      그거랑은 별개로 퍼스트캐빈은 '캡슐호텔의 대안' 으로써는 좋은 축이라고 생각하지만요.
      초기 일본 갈때는 숙박비 아낀다고 신주쿠쪽 캡슐호텔(구청앞) 몇번 다녔는데, 여유 생기고 이런델 다니니 이젠 엄두도 못내겠습니다;

    • 2016.02.19 01:23 수정

      비밀댓글입니다

    • 2016.02.20 17:22 신고 수정

      근데 진짜 그런 생각은 듭니다;
      먼저 달아주신 덧글은 유도리 적용의 방향이 다르다 생각한 부분이 있어서 구구절절 긴 답글이 되긴 했는데,
      일본도 참 답답할때는 되게 답답한것 같단 말이죠. 말씀하신 부분 대표적으로.

      저동네도 워낙 완강해서 오랜시간이 걸려도 바뀌려나 모르겠네요. 단편적으론 지하철에 전파 들어오기 시작한것도 몇년 안됐고 말이죠.

  • 2016.04.09 19:01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6.04.10 14:00 신고 수정

      방 종류는 퍼스트, 비즈니스 두개 있는데,
      항공기의 그것처럼 전자가 조금 더 비싸지만 넓고 쾌적하며, 후자가 조금 더 싼 대신 좁습니다.

      캐리어 가방이 크다면,
      1. 돈 좀 더 내고 퍼스트를 예약한 다음 그 방안에 세워두거나(퍼스트는 침대 이외에 공간이 충분히 있습니다)
      2. 비즈니스로 예약한 다음 캐리어를 프론트에 맡기는 (비즈니스는 침대 이외의 공간이 없습니다)
      방법이 있겠네요.

      말씀하신 스텐다드가 제가 묵은 비즈니스 클래스의 방을 말하는거라면 침대 이외 공간은 없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는 대로 말이죠.

Prev 1 2 3 4 5 6 ··· 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