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계속 글 적고 있습니다만, 저번 주말에는 일-월 일정으로 도쿄에 다녀왔었습니다.

이 카테고리를 보면 다른 여행관련 글들을 보실 수 있는데, 이번 맥주공장 가이드 투어 또한 그 일정 중에 있었던 일.


이날 간 곳은 후추시(府中市) 한켠에 자리잡고 있는 산토리 무사시노 맥주공장(サントリー武蔵野ビール工場, 견학신청 페이지).

신주쿠역에서 지하철로 45분 정도 달려가면 닿을 수 있는 곳입니다. 산토리의 견학 가능한 '맥주공장' 중에서는 유일하게 도쿄에 있기도 하구요(나머지는 쿄토, 규슈)


산토리는 맥주공장 말고도 증류소, 와이너리, 천연수공장 등 운영중인 공장 9곳을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있습니다.

그 견학 관련 페이지는 이쪽이니 상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봐주시고, 아무튼 제가 간 곳은 도쿄의 맥주공장.



평소 일본에 여행을 가서 호텔에 묵거나 귀국할 때, 생각나면 마실거리도 사오곤 하는데 그 안에서 거의 매번 포함되어 있던 음료의 제조회사가 바로 이 산토리였습니다.

마침 마이하마와 도쿄를 도는 일정을 짜던 중, '맥주공장 투어가 있다던데' 하고 찾아보니 도쿄에도 견학 가능한 공장이 있더군요. 반가운 마음에 일정에 넣어본거죠.


약 70분간, 공장을 돌다가 맥주까지 마셔볼 수 있는 꽤 재밌는 경험이었습니다.

어릴때, 고향인 강릉에서 가장 가까이 있었던 두산경월(현 롯데주류) 공장을 견학한 적도 있지만 워낙 어릴때 가서 지금은 기억에 전혀 남아있질 않구요.

성인이 되고, 우리나라도 아닌 일본의 맥주공장을 둘러보게 된게 과거의 제가 보면 신기하기도 할것 같습니다만, 아무튼 이래저래 재밌었네요.


그 기억을 가볍게 풀어보려고 합니다. 무슨 맥주의 재료니 역사니 구구절절 적을 지식도 없거니와.

사진 위주로 봐주시길.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41장과 기기 캡쳐 이미지 1장이 사용됐습니다, 참고하시고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벌써 한주가 다 지나갔네요. 아무튼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댓글 0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