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글 적고 있다시피 최근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이번엔 처음으로 일본 안에서 열차편을 타고 도시 사이를 이동하는 경험도 했죠. 도쿄에서 고베까지 2시간 44분동안.


사실 이 사이를 이동할 수 있는 수단은 더 있습니다.

하지만 '최단시간' 이라는 조건을 최우선으로 두니 선택지가 사실상 하나밖에 안남더군요.

야간버스는 가장 저렴한 대신 소요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고(7 ~ 8시간), 비행기는 가격이 적당(1만엔 내외)한 대신 공항까지의 이동시간이 추가됩니다.


이왕 이렇게 된거, 최단시간이라는 조건에도 부합하겠다 외국인 패스(JR패스)로도 탑승할 수 없는 노조미(のぞみ) 등급의 열차를 타게 됐네요.

이번 글은, 앞으로 몇번이나 더 타게 될지 모를 신칸센 탑승과정에서 보고 들은 것들을 정리합니다.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23장, 기기 캡쳐 이미지 8장이 쓰였으니 참고하시고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이런걸 한번 타봤으니 다음에 우리나라서 또 KTX 탈일이 생기면 차이가 확 와닿으려나요.


아무튼 바로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mment 2

확인   덧글은 가급적이면 관련있는 내용의 포스팅에 달아주시고, 답글은 최대 5일까지 걸릴 수 있습니다
  • 2017.08.18 10:47 신고 수정 답글

    전 에키넷은 써본적이 없고 몇년전에 큐슈쪽 사이트랑 올해 서일본쪽 사이트 써봤는데 결제가 창구나 발권기에서 발권할때 되는건 똑같은거 같네요. 근데 다른 두 사이트 회원 가입은 VPN 사용 없이 무난하게 됐고 카드 등록도 큐슈의 경우 비자도 되더군요(서일본은 JCB만 해봐서 비자가 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8월 극성수기(오봉기간)는 진짜 장난아닙니다(...). 지난주 금요일이 일본 산의 날 휴일이라 오봉직전에 3연휴가 되면서 사실상 그날부터 오봉 귀성 시작이었는데 그날 오사카에서 오카야마 갈때 신오사카 출발 신칸센에서 예매해놓은 열차를 아침잠 자다 놓치고(그것도 그 뒤 시간대 열차들은 거의 한달전부터 매진이던-_-) 약 한시간 뒤 열차를 자유석칸 입석(그것도 객실내가 아니라 출입구 덱)으로 오카야마까지 약 50분간 서서갔습니다. 승차 지연으로 신오사카 발인데도 5분 연발한건 덤이고요(...) 반면 저녁에 오사카로 돌아올때는 널널하던;;

    • 2017.08.19 20:47 신고 수정

      그래도 의외로 해외 카드까지 막진 않나보네요.
      현지의 발권 시스템은 일본 카드만을 고려해서 만들어진것 같지만;(단말기에선 수령 불가능하고 창구에서만 가능)

      그건 그렇고, 날씨에 극성수기 시기까지 겹쳐서 여러가지로 고생 많으셨네요(...)
      이야기만 들어도 전 겪고싶지가 않습니다.. 으후

Prev 1 2 3 4 5 6 7 ··· 1005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