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지난 주말에는 집안 대청소를 했었습니다.

이불을 털거나 하는 수준의 기본적인 청소 말고, '이사할때나 옮길법한' 물건들을 옮겨가면서 먼지를 닦아내는 작업이었던거죠. 꽤 큰 일이었습니다.

덕분에 시간도 시간이지만 체력까지 꽤 소모해서(...) 이번 휴일의 남은 시간은 평소보다 더 느긋하게 보냈네요. 오늘 글도 그 결과물입니다.


그리 길어질것 같진 않으니 덮지 않고 계속 적겠습니다.

다만, 간단한 수준이긴 하지만 만화책 본편의 내용언급이 있으니 아직 감상하지 않은 분들은 이를 감안해 주시구요.



1. 마사무네의 리벤지 1 ~ 5권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5.6 | 23.0mm | ISO-640 | Off Compulsory


먼저 언급할건 마사무네의 리벤지(政宗くんのリベンジ).

접근하는 남자들에게 괴상한 별명을 붙히며 걷어차는 무심한 소녀와 이 소녀에게 차여서 소심한 복수계획을 착실히 수행하고 있는 주인공의 학원 러브코메디.

사실 좀 뻔한 이야기이긴 합니다만, 얼마전 방영한 TV애니메이션(이하TVA)이 꽤나 마음에 안들게 끝나서 간만에 원작인 만화책을 접했습니다.


구입 자체는 2016.12.3(토) 에 샀는데, 어느새 반년이 지나있네요. 살 당시에는 분명 '작품 보기 전에 좀 봐둬야지' 했을텐데.


이번에 본 1 ~ 5권은, 최근 방영된 TVA에서 다룬 학교 축제 중반 까지의 내용이 나옵니다.

정확히는 5권의 이야기지만, 마사무네가 속한 반과 아다가키가 속한 반이 똑같은 내용으로 연극을 하면서 자연스레 경쟁 구도가 됐고

이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서로 비겁한(?) 수단을 쓰기 시작하는 와중에 한 권이 끝나는.. 그런 모양새.


1권은 처음부터 첫 데이트(마법소녀 코스프레를 하고 등장하는) 까지의 이야기,

2권이 보충학습을 대비하는 부분부터 후지미야 네코의 등장까지,

3권이 벌칙 수영장 청소부터 여름방학을 맞아 아다가키의 개인 섬으로 놀러가는 첫날 이야기까지,

4권이 그 이후부터 가짜 마사무네의 등장,

5권이 그 이후부터 연극 직전에 마사무네가 이불에 돌돌 말려 갇히는 부분까지.


더군요.


개인적으로 의외였던건 TVA에서는 처음에 등장한 이야기가 만화책 3권 선두의 번외편 이야기였다는것 정도일까요.

마사무네의 동생인 치나츠가 항상 무언가 먹고 있었던건 '살이 안찌는 체질이라 오빠를 놀리려고' 라는 정보를 미리 알았으면 조금 더 재밌었을것 같지만,

사실 몰라도 내용진행에 문제가 생기는건 아니니까; TVA에서 언급 안해줬다고 해도 할말은 없습니다.

처음부터 '원작을 아는 사람들만 피식할 요소'로 넣었을수도 있을것 같고.


아무튼 여기(1-5권)까지는 대체로 TVA가 만화책상 이야기를 충실하게 전달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제 찾아보니 그 사이 6, 7권의 정식 한국어판이 발매됐던데, 덕분에 후속권 내용습득이 편해졌네요. '6권부터는 일본어판 전자책 읽어야되나' 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뭐 이 안도감은, 사전검색 없이 미리 사버린 일본어판 6권의 전자책을 제물로 삼았다고 칩시다(...)


일본에는 현재 8권까지 단행본이 발매되어 있던데, 과연 9월쯤 8권의 정식 한국어판이 발매될지?



TVA의 완결이, 물론 비즈니스적으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겠지만(이 이후는 원작을 봐라! 식 열린 결말) 마음에 안들기 때문에

이쪽에서라도 제대로 완결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이후 이야기는 감상하게 되면 적지요.



2. 논논비요리 7, 8권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5.6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다음은 논논비요리(のんのんびより).

작은 시골마을에서 살고 있는 다섯 주인공의 시골마을 이야기입니다.

같은 이름으로 1기(2013.10)와 2기(2015.07) 두번의 TVA가 방영되었고, 아직은 정보만 공개됐지만 '신작 애니메이션' 의 제작도 결정된 상태.


찾아보니 이 7, 8권은 2016.4.11(월)에 샀더군요. 1년 참 빠릅니다.

2016년 3월 정식 출간된 이후 한달이나 뒤에 샀는데, 이제 밀봉 뜯어보니 초회판에 삽입되어 있는 포스트카드가 들어있어서 기뻤다는 소소한 이야기는 넘어가고.


이번 7, 8권부터는 슬슬 TVA 감상 당시 언급되지 않았던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7권의 절반을 차지했던 오키나와 여행 이야기라던가, 8권에서 나오는 산으로 모험 떠나는 이야기라던가.

TVA 방영 당시에도 평온한 느낌으로 재밌게 봤던지라, 8권의 자 싸움 이야기 같은 '이미 영상으로 봤던 이야기'들도 물론 재밌습니다만

언급되지 않은 이야기들을 보는게 지금 시점에서는 조금 더 재미있게 와닿네요.


후속권인 9권은 8권 발매(2016.03)이후 1년만인 2017년 3월에 정식 발매되었는데, 의외로 전자책도 있어서 후속권은 리디북스[바로가기] 에서 전자책으로 샀습니다.[상품페이지]

논논비요리는 단행본 정가가 비싼 대신(7,000원) 인쇄상태는 좋아서 망설여지긴 했는데, 전자책 쪽이 가격(3,500원)도 괜찮고 해상도도 나쁘지 않네요.


이쪽도 후속권들이 좀 쌓여야 할 이야기가 있을것 같습니다.



이번 글은 여기까지.

요 근래 며칠 블로그를 비웠으니, 다시 이런저런 글을 가지고 찾아오겠습니다.


그럼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

확인   덧글은 가급적이면 관련있는 내용의 포스팅에 달아주시고, 답글은 최대 5일까지 걸릴 수 있습니다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 103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