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1. 여행준비 (최종수정 완료)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2. 1일차 : 출국, 퍼스트캐빈 하네다 <--- 이번 이야기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3. 2일차-1 : 국제선 터미널 이동, 오사카야 스나바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4. 토요사키 아키의 오카에리 라디오 공개 이벤트 - '방과 어서와 그리고 나' 낮 공연 다녀왔습니다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5. 2일차-2 : 닛쇼 홀, 숙소 체크인, 갑자기! 스테이크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6. LAWSON presents TrySail Live 2017 Harbor × Arena in KOBE Second Day 다녀왔습니다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7. 3일차-1 : 도쿄역, 신칸센(노조미), 고베 월드기념홀, 카츠동 요시베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8. 3일차-2 : 숙소 체크인, 스테이크랜드 고베, 코코이치방야, 숙소복귀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9. 4일차 : 칸사이 국제공항, 귀국 및 느낀점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10. 1, 2일차 숙소 : 퍼스트캐빈 하네다/아카사카

뮤직레인 이벤트 투어 - 11. 3일차 숙소 : 고베 포트피아 호텔

-------------------------------------------------------------------


여행가기 바로 직전에 글도 썼는데, 지난달 말 잠시 일본에 다녀왔었습니다.

7월의 마지막 날이 생일이자 월요일이라 이날을 연차로 끼워, 이벤트와 공연을 하나씩 보고 돌아오는 여정이었네요.


다만 이 기간이 정말 다이나믹했습니다.

지갑도 잃어버려 보고(20분만에 찾음), 몸살도 나 보고(다음날 회복), 귀국편 비행기도 놓쳐보고(타사 대체편 예약).

앞으로 갈 해외여행에서도 몇번이나 겪을까 싶은 일들을 이번에 잔뜩 경험했네요. 차라리 습하고 더운건 평소처럼의 일본이라 그러려니 싶었을 정도.


상세한 내용들은 각각 때가 오면 풀도록 하고, 우선은 일본으로 건너간 첫날의 이야기입니다.

밤에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새벽에 일본 도착하는 여정이라 쓸말이 없는건 둘째치고 사진만 보셔도 졸릴 겁니다.

성수기 아니랄까봐 활주로가 붐벼서 늦게 출발하기도 하고 말이죠. 공항 안의 사람은 그렇게 북적이지 않았다는 느낌이었는데 말입니다.


아무튼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28장과 기기 캡쳐 이미지 2장이 쓰였습니다. 참고하시고,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주말에는 간만에 라이브뷰잉을 보게 될것 같으니, 여행기 쪽은 조금만 느긋하게 기다려 주시면 좋겠습니다.

아무래도 다음 여행기 전까지 다른 주제의 글들이 몇개 정도는 더 올라올것 같네요.


그럼 곧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7

확인   덧글은 가급적이면 관련있는 내용의 포스팅에 달아주시고, 답글은 최대 5일까지 걸릴 수 있습니다
  • 2017.08.11 13:51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7.08.11 22:36 신고 수정

      아직까지는 신한은행 써니뱅크 쓰고 있습니다.
      원-엔 환율 낮을때 틈틈히 외화통장에 넣어놨다가 여행 직전에 한번에 인출하고 그러네요.
      외화통장을 안써도 우대율 90% 환전 가능해서 무난하게 이거 씁니다.

  • 2017.08.12 01:34 신고 수정 답글

    확실히 철이 철인지(...) 지난주 금요일에 1530 제주항공 인천-후쿠오카 비행기를 탔는데 탑승에 큰 문제 없었는데도 게이트 벗어나는데 10분 가까이 걸리더니 결국 16시쯤에나 이륙하더군요;; 대기중에 더워서 고생했던 기억이 납니다. 분명 냉방 틀긴 트는데 시원한 느낌이 안들던..

    • 2017.08.12 15:55 신고 수정

      전 그래도 기다리는 동안에 덥단 생각은 안들었는데, 아무래도 그정도 시간이면 한창 더울 때라 그런걸까요;

  • 2017.08.16 06:23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7.08.19 20:55 신고 수정

      근데 새벽시간에 하네다에 오면 30만원대 가격 호텔 말고는 퍼스트캐빈밖에 선택지가 없습니다.
      교통편이라도 있으면 모르겠지만 그런 시간을 맞춰놓기엔 피치 도착시간이 좀 유동적이구요.
      뭐 애초에 새벽에 도착하는 피치를 안타면 되긴 하지만 제겐 쉽지 않은 이야기네요. 전 아마 지금의 패턴이 변하지 않으면 계속 이렇게 해야될것 같습니다.

    • 2017.08.29 06:12 수정

      비밀댓글입니다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 106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