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EPSON Perfection V37 스캐너 구입
    지름신강림/전자기기,악세서리 2020. 11. 24. 10:30

    전에 안드로이드 태블릿으로 본가에 디지털 앨범을 만들었다는 글을 적은 적이 있습니다 [당시 글 보기]

    이 앨범을 구성하기 위해 2007년부터 가지고 있는 디지털 사진들을 전부 뒤졌는데,

    이런 감각으로 설치하러 본가 내려가서 찾아보니 필름 원본과 인화된 사진들도 한가득 쌓여있더군요.

     

    추억이 깃든 사진을 조금 더 편하고 오래 보관하기 위해, 이를 비교적 쉽게 디지털화할 방법을 찾게 되었습니다.

    다만, 이를 사진관에 맡기기에는 그 양과 숫자가 너무 많아 제가 필름 스캐너나 포토 스캐너를 구입해 작업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게 되었죠.

    좀 비싼 소프트웨어는 다음달쯤 테스트해보고 구입할 생각이고, 일단은 하드웨어인 스캐너를 먼저 구입했습니다.

     

    사실 꽤 오래전부터 복합기에 딸린 스캐너는 쓰고 있었지만, 처음 썼을때부터 그 한계는 명확하게 와닿았습니다.

    이때부터 '언젠간 스캔전용 기기를 사자' 라는 생각은 꾸준히 하고 있었네요.

    어쩌다 보니 이제야 실현됐지만 말입니다.

     

    EPSON Perfection V37 [다나와 상품정보]

     

    참고로 구입한 것은 이 제품입니다.

    CCD 방식의 이미지 센서를 쓰는 제품 중에서 가격 25만원 이하 조건을 거니 다나와에서 이 상품밖에 안나오더군요(...)

    2012년에 나온 이 제품 말고 2019년에 나온 V370 Photo의 경우는 어째선지 해외직구 제품만 나오고.

     

    아무튼 간단히 박스 뜯고 테스트 스캔 해 본 이야기 정리해 봤습니다.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5장과 스캔 크롭 이미지(1200 x 1200) 2장이 쓰였으니 참고하시고,

     

    더보기

     

     

    -- 목  차 --

    누르시면 바로 이동합니다.

     

    1. 배송

    2. 패키지 구성

    3. 스캔 테스트

     

     

    1. 배송

    주문은 이마트몰에서 진행했습니다.

    최저가(현금제외)가 167,000원이었는데, 어느 쇼핑몰/오픈마켓도 가격이 동일하더군요.

    그래서 개인적으로 등급산정에 영향이 있는 이마트몰에서 진행.

     

    주문처리는 지지난 금요일(11/13)에 했고, 이후 16일에 출고되어 집에 도착한건 17일(화)입니다.

    이사하고 짐정리한다 피곤하다 미루다 보니 열흘 금방 지나갔네요(...)

     

    배송은 위와 같이 그냥 통박스 채로 왔습니다.

    아무리 전자기기 박스가 완충이 잘 되도록 만들었다지만 비닐 하나 안씌우고 올줄은 몰랐군요.

    뭐 안망가지고 잘 왔으니 됐습니다.

     

     

    2. 패키지 구성

    박스를 열면 상단에 USB 케이블과 어댑터가 보이고, 모서리의 스티로폼 구조물을 들어내면 본체와 설명서를 마저 꺼낼 수 있습니다.

     

    박스가 좀 큼지막해서 왠지 자그마한 본체에 살짝 놀라기도 했군요.

    생각해보면 최대 A4 판형 스캔이 가능하니 그보다 더 클 일은 없을것 같지만.

    뚜껑 부분이 불룩한 모델도 아니구요.

     

    뒷면에는 스펙과 시리얼 넘버 등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외부에 붙은 봉인을 떼고 안쪽을 한번.

     

    아무래도 필름스캔용 악세서리가 동봉된 모델은 아니라, 이 안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저 유리 위에 종이가 하나 깔려서 고정되어 있던데 그걸 들어낸 정도?

     

    자 그럼 대망의 테스트 스캔입니다.

     

     

    3. 스캔 테스트

    각 이미지 크기 가로세로 1200px 입니다. 클릭하시면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스캔 결과부터 보시죠.

    둘 다 600dpi 스캔이고, 색이나 감마값은 EPSON의 경우 완전히 프로그램 자동, HP 복합기의 경우 과거 조정값을 사용.

     

    그래서, 왼쪽이 이 글에서 언급중인 V37로 스캔한 결과물이고 오른쪽이 HP 복합기 스캐너 결과물입니다.

    스캔한 결과물을 100%로 확대한 뒤 가로세로 1200px로 자른 이미지.

     

    제 HP 복합기가 2011년 10월에 나온 물건이고(HP 데스크젯 3070A) 이 스캐너가 2012년 11월에 나온 물건인데

    비슷한 시기에 나온 제품도 센서에 따라 이정도의 퀄리티 차이가 나는데 새삼 놀랐습니다.

    복합기 쪽의 600dpi는 진짜 포토샵으로 보정 바짝 하고 겨우겨우 써먹을 수준이었는데, 이건 번들 소프트웨어 자동값으로도 그냥 써먹을만 하네요.

     

    제가 구입하려고 하는 소프트웨어 잘 써먹으면 실제 필름이나 사진 스캔해도 나쁘지 않은 결과물이 나오지 않을까 조금 기대됩니다.

    물론 막상 해보면 또 다른 난관이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건 일단 나중에(...)

     

     

    소프트웨어의 편의성 부분도 V37 쪽이 훨씬 낫네요.

    위의 자동옵션 스캔은 테두리가 많이 잘려서 좀 당황했는데, 문서 스캔한다고 프로페셔널 모드 잠깐 써보니 꽤 상세한 부분까지 설정이 가능했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매 스캔마다 여백설정이 가능한 HP 대비로는 불편한 부분이 눈에 띄었지만.

     

    불편한 부분 하니 말인데, 옵션 올 자동일때의 V37에서도 살짝 불편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번들 소프트웨어가 A4 판형보다 작은 이미지를 스캔할 경우 알아서 자른 뒤 파일로 저장까지 해주는데,

    그 인식 테두리 범위가 꽤 넓어서 생각보다 많이 잘라먹네요.

    위 스캔 이미지의 경우도 같은 왼쪽 위를 잘랐는데도 왼쪽의 EPSON 스캐너 쪽의 왼쪽부분 위아래 별들 위치가 많이 다르죠.

    이정도면 개별 옵션에서 조정해서 써야 될것 같습니다. 편하긴 한데 손실범위가 너무 크네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저는 이 외에도 계약서 같은것도 스캔해서 NAS에 보관하는데 문서쪽 퀄리티도 훨씬 좋아질것 같습니다.

    여러가지로 잘 써먹을것 같네요.

     

    본가 내려가면 이걸로 오래된 음반 자켓 이미지들 다시 스캔해오고 해야겠습니다. [과거의 이런 글들 이미지]

    일단 계획한 필름과 사진 스캔도 게으르지 않게 해야겠지만요(...)

     

    그럼 이번 주말 시작할 즈음 또 글 들고 오겠습니다.

    느긋하게 다음 글에서 뵙지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 Edit By SC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