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얀센 접종자 대상 추가접종 완료
    일상다반사/잡담 2021. 11. 17. 10:30
    728x90

    먼저 글 정리하고 싶은것도 있었고 꽤 밀렸군요.

    아무튼 얀센 접종자 대상으로 진행하는 추가접종을 지난 11/1(월) 에 완료했습니다. 지금 시점에선 2주도 지났네요.

    10/28(목)에 질병관리청에서 정책 발표하고 그날 저녁에 추가접종 예약받은 일정대로였으면 11/8(월)에나 맞았겠습니다만,

    이래저래 11월 되면서 회사에서 여러가지에 떠밀려 밖에서 밥을 먹게 되니 빨리 준비해야겠다 싶어지더군요.

     

    먼저 맞으려고 애쓰면서 제일 어려웠던 점은 역시 전화로 접종기관에 전화를 해야만 예약이 가능한 점이었겠네요.

    다행히 첫날 오전에 시도해서 어찌어찌 성공하긴 했는데, 40분 내외 동안 몇십통씩 같은 곳에 전화한건 아무리 그래도 신선한(나쁜 의미로) 경험이었습니다.

    (현 시점에서는 지난 11/12부터 잔여백신처럼 추가접종도 네이버, 카카오에서 예약 가능합니다, 질병관리청 보도자료)

     

    왜 그렇게까지 하면서 맞으려고 하냐고 묻는 분이 있다면... 글쎄요, 일단 밖에 나가서 편하게 밥 먹고싶고 2년쯤 못내려간 본가 내려가 부모님 뵙고 싶어서 정도려나요.

    사실 전자는 아직도 간간히 포장해와서 점심먹는지라 그러려니인데 후자가 크지 싶습니다.

    이제 2주도 지났고 가족들 모두 2차까지 맞은 상태라 이번 주말(11/18~) 거의 2년만에 본가 내려갑니다. 아무튼.

     

    끝이 안보이던 코로나의 터널 속에서 저 멀리 빛이 보이기 시작하는것만 같습니다.

    '편한' 해외여행까지는 아직 바라지도 않으니(내년도 큰 기대는 안하는중) 이전처럼 집근처 식당에 가서 마음편히 밥먹게 될 날을 우선 기대해 봅니다.

    집근처 맛있는 곳들 진짜 많은데 좀처럼 못갔네요. (포장은 간간히 해왔지만)

     

    그럼 다음 글은 주말쯤 들고 오겠습니다. 남은 한주도 힘내시고 주말쯤 다음 글에서 뵙지요.

    '일상다반사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얀센 접종자 대상 추가접종 완료  (0) 2021.11.17
    코로나19 백신 접종  (2) 2021.06.14
    2021년이 되었습니다  (0) 2021.01.01
    2020년을 돌아보며(취미 및 생활)  (0) 2020.12.29
    살았던 원룸 이야기  (2) 2020.11.20

    댓글 0

Designed by Tistory. Edit By SC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