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진으로 보는 3월 이모저모
    일상다반사/월별 사진 잡담 2020. 4. 3. 10:30

    정신차리고 보니 4월이 되고 이틀이나 지났네요.

     

    나름대로 재밌는 것들을 찾아서 잘 버티고 계신가요?

     

    이번달 사진들은 1200 x 900 7장입니다.

     

    더보기

     

    3월 5일 목요일.

     

    볼일이 있어서 낮에 밖을 좀 돌아다녔는데, 굉장히 상쾌해서 기분좋았던 기억이 있네요.

    추워진다고 겁줘서 평소보다 약간 두껍게 입고 나왔다가 고생했던가.

     

    물론 이때도 절찬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던 때였으니 미세먼지 관계없이 마스크는 쓰고 있었지만,

    이렇게 맑고 공기 깨끗한 날에 밖에 나올 수 있는게 좋은 타이밍이었던것 같습니다.

     

    3월 14일 토요일.

     

    신촌쪽에 볼일이 있어서 나갔다가, 겸사겸사 뭔가 먹고 집에 가자 싶어서 빈 속을 달래러 갔던 곳.

    이사 전에 신촌 살때는 생각나면 한달에 한번 정도는 갔던것 같은데, 이사하고 나니 몇달만에 왔는지 기억도 안나네요.

     

    거의 오픈하자 마자 들어간 셈이었는데도 사람이 거의 없었던게 확실히 요즘 다르긴 다르구나 싶었던 순간.

     

    쌀국수 자체는 언제나처럼 맛있게 먹었습니다.

     

    3월 19일 목요일.

     

    회사에서 어디 거쳤다 집 가느라 평소보다 좀 긴 퇴근길이긴 했는데, 다른것보다 이날 바람이 엄청나게 불었습니다.

    태풍이 온것도 아닌데 마치 태풍이라도 온것 처럼 바람이 불어댔으니 말이죠.

     

    저처럼 전기자전거가 아닌 사람들은 거의 바람에 밀려서 제 속도를 못내더군요.

    저도 이날 모터의 힘을 빌리지 않았으면 집 가는데 시간이 배로 걸렸을것 같습니다. 이런 날도 다 있네요.

     

    3월 20일 금요일.

     

    큰맘먹고 이번달 말까지인 메가박스 부티크 쿠폰을 쓰려고 고속터미널쪽까지 갔다온 길인데,

    영화보기 전에도 그쪽 푸드코트에서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긴 했지만 역시 빈속에 집에 들어가긴 아쉬워서.

     

    당시가 밤 9시 반이 넘었었기 때문에, 환승도 널널하겠다 매장에서 먹고 집에 들어갔습니다.

    햄버거가 1년에 몇번이나 먹을까 싶은 느낌이라 + 카드 할인 때문에 1만원은 넘게 먹어야 하다 보니 매번 꽤 푸짐하게(?) 먹고 있군요. 본의 아니게.

     

    3월 30일 월요일.

     

    주말 사이에 하려고 벼르던걸 밍기적거리다 거의 못해서, 이날이라도(4월 되기 전에) 끝내자! 하고 근처 카페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집에서 하니 주말 내내 앉아있어도 못하던걸 30분만에 쓱쓱 끝마치고 휴식(...)

    평소엔 밖에 안나가는데, 워낙 집이 뭔가 집중해서 할 환경이 아니라 이런 타이밍엔 장소를 바꿀 수 밖에 없나봅니다.

     

    3월 31일 화요일.

     

    역시 볼일이 있어서 잠시 다리를 건너 가는 길.

    전에는 출퇴근으로 여길 매일 두번씩 지나다녔는데 요즘은 정말 특별한 일 같이 느껴지네요.

     

    간만에 본 하늘에서 먼지의 기색이 거의 안보이는게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런 타이밍에도 먼지 누런 하늘 보긴 싫었는데 말이죠.

     

     

    이번 글은 여기까지.

     

    요즘 상황을 보면 지금같은 행동을 꽤 오랫동안 지속해야 할것 같은데,

    나름대로의 즐거움을 찾지 않으면 더 힘들것만 같습니다.

     

    이번달은 또 무슨 일이 생길까요. 그럼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 Edit By SC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