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진으로 보는 8월 이모저모
    일상다반사/월별 사진 잡담 2020. 9. 1. 10:30

    이렇게 또 한달이 가고야 말았네요.

     

    ..체감상 항상 이랬던것 같긴 합니다만..

     

    이번달은 1200 x 900 사진 10장이 쓰였으니 참고하시고,

     

    더보기

     

    8월 3일 월요일.

     

    USB 캡쳐카드까지 사서 했던 작업의 부산물.

    어릴때 보관 or 재감상 목적으로 남겨놓았던 여러 테이프들을 '혹시나' 하는 마음에 파일로 남겼습니다.

     

    참 다양한 영상들이 남아있더군요. 잘했다 과거의 나여.

     

    8월 4일 화요일.

     

    계획이 있어서 다시 서울로 복귀.

     

    호우경보 예보가 어색하지 않게 하늘은 굉장히 어두웠는데, 어찌어찌 큰 비 만나기 전에 집에 들어왔습니다.

    짐이 많았던지라 없는 손에 우산까지 들어야 하나 걱정했는데 다행이더군요.

     

    8월 5일 수요일.

     

    잠시 들른 곳에서 발견한 어린 잠자리(로 보이는 곤충)

     

    그 긴장하던 와중에도 이런게 눈에 띄었으니 대단하다면 대단하긴 합니다(...)

    근데 이 높은 층까지 어떻게 올라왔을까요(10층이었음)

     

    8월 8일 토요일.

     

    자정에 울트라 화이트로 예약은 했었지만, 생각해보니 '실물도 안보고 예약부터 했네;' 싶어져서 강남 딜라이트를 다녀왔습니다.

     

    울트라는 예상보다? 예상만큼? 카메라가 튀어나와 있었고, 울트라 아닌 쪽은 너무나 라이트해져서(안좋은 의미로) 새삼 놀랐었습니다.

     

    저 파란색을 보니 하늘색 가깝게 뽑아주지 않으려나 싶어지더군요. 그런 색도 좀 나왔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8월 12일 수요일.

     

    서울창업허브에 갈 일이 있었는데, 여기는 구내식당도 신청받은 스타트업이 사용할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중국식 뭐였는데 메뉴명까진 자세히 기억 안나고, 삼겹살과 함께 볶아져 있던 피망도 참 맛있었던 기억이 있네요.

     

    아무튼 점심은 역시 고기가 있어야 합니다. 예, 점심 고기는 진리죠.

     

    8월 17일 월요일.

     

    이날도 임시 공휴일이 되어서 3일 연휴가 됐는데, 광복절도 낀 타이밍이라 그런지 도미노가 할인 행사를 하더군요.

     

    요즘엔 도미노피자가 할인 안할때 먹으면 뭔가 아닌 느낌이 들어서(?) 이런 기회만 노리는데,

    이번엔 단순 가격할인 뿐만 아니라 여러 종류의 피자를 한번에 먹을 수 있는 메뉴가 나와서 좋았습니다.

     

    8월 24일 월요일.

     

    계획 변경으로 볼일이 생겨서 오전에 잠시 나왔습니다.

     

    낮기온이 32도 정도로 예보되어 있는 날 답게 바깥이 쨍쨍하더군요.

    보면 볼수록 나가고 싶은 마음이 사라지는 하늘입니다.

     

    결국 돌아와서 점심도 먹기 전에 샤워를 하고 말았네요. 아아.. 이것이 여름 습도 높은 시기의 숙명이겠지요

     

    8월 25일 화요일.

     

    본가 이사 날짜가 잡혀서 조금 급하게 KTX 잡고 집으로 내려갑니다.

     

    당연하긴 하지만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져 골치아프던 시기라 마스크 쓰는 시간을 늘리는 등(집안에서) 나름대로 가서 해야 할 조치도 고민해 보구요.

     

    그나저나, 전 열차타고 가다가 저렇게 설비가 많이 보이면 뭔가 좋더라구요. 어째서일까요(?)

     

    8월 30일 일요일.

     

    본가 이사하고 필요한 물건들을 사러 나왔는데, 날이 바짝 흐렸습니다.

    다행히 다시 돌아갈때까지 비는 안왔는데.. 요즘 워낙 예보와도 다르고 갑자기 비가 오기도 하다보니 영 신경쓰게 되네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이번달은 또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더위는 가실것 같은데 태풍은 또 언제까지 올런지.

     

    그럼 본가 이사로 미뤄진 내용은 다음 글에서 정리해 오겠습니다.

    느긋하게 다음 글에서 뵙지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 Edit By SC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