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

치바 란티스 라이브 - 0. 란티스 마츠리 2019 A・R・I・G・A・T・O ANISONG 2, 3일차 다녀왔습니다

치바 란티스 라이브 - 1. 여행준비 (최종수정 완료)

치바 란티스 라이브 - 2. 1일차-1 : 출국, 항공과학박물관

치바 란티스 라이브 - 3. 1일차-2 : 치바미나토역 이동, 숙소 체크인

치바 란티스 라이브 - 4. 2일차 : 호텔 조식, 마쿠하리 멧세, 라멘테이 요시노, 숙소 체크인

치바 란티스 라이브 - 5. 3일차 : 호텔 조식, 마쿠하리 멧세, 호텔 유료 라운지(저녁)

치바 란티스 라이브 - 6. 4일차-1 : 호텔 조식, APA호텔 리무진버스 정류장(나리타공항행)

치바 란티스 라이브 - 7. 4일차-2 : 나리타 국제공항, 귀국 및 느낀점 <--- 이번 이야기

치바 란티스 라이브 - 8. 1일차 숙소 : 토요코인 치바 미나토역앞점

치바 란티스 라이브 - 9. 2,3일차 숙소 : 호텔 프랑

치바 란티스 라이브 - 10. 구입물품 정리 : 식품, 블루레이, 음반, 기타 상품

-------------------------------------------------------------------


6/24(월), 여행 마지막날 나머지 이야기입니다. 나리타 공항에서의 방황과 머나먼(심리적) 집 가는 길.

공항에 일찍 간것 치고는 시간 다 까먹어서, 게이트 앞에 도착하니 시간 딱 맞더군요.

한국서 출발할때도 그렇고 요즘 점점 여유없이 도착하던데 조심해야겠다 싶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이번 글에서는 나리타 공항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이야기, 항상 언급하는 여행경비와 느낀점까지 정리하겠습니다.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27장과 기기 캡쳐 이미지 8장이 쓰였습니다, 참고하시고



이번 글은 여기까지.


혹시나 여기까지 봐 준 분이 계시다면 그저 감사합니다.


아직 묵은 숙소와 구입품에 관한 글은 남아있습니다만, 이후 글도 관심 있으시면 잘 부탁드립니다.


그럼 곧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Comment 3

  • 2019.08.13 14:35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9.08.18 04:07 신고 수정

      그 사이 1,000엔으로 오른것 같긴 하던데, 지하철보다 약간 저렴하기도 하고 편한건 말할것도 아니라 이쪽이 월등한것 같습니다.

    • 2019.08.20 12:41 수정

      비밀댓글입니다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 1397 Next